페이지상단으로이동

마이크로소프트, 파이썬용 '파이라이트' 공개… "기존 타입체커보다 5배 빨라"

    • 김진범 기자
    • |
    • 입력 2019-04-01 12:51
    • |
    • 수정 2019-04-01 16:17

마이크로소프트가 파이썬용 오픈소스 스테틱 타입 체크 시스템 '파이라이트(Pyright)'를 공개했다. 마이파이(Mypy) 같은 기존 파이썬용 타입 체크 제품보다 속도가 5배 빨라졌다.

영국의 테크전문지 Packt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파이라이트 프로젝트 소개문을 통해, 파이라이트가 마이파이, 파이타입(Pytype), 파이리(Pyre) 등 파이썬으로 개발된 다른 파이썬 타입 체커보다 5배 빠르다고 설명했다.

기존 툴은 파이썬으로 개발해 편리하지만 속도 측면에서는 파이썬 자체 수준을 넘지 못했다. 잘 알려진 것처럼 파이썬의 자체 런타임은 속도가 그리 빠르지 않다. 기존 툴이 느린 이유는 이를 실행하는 시스템과 분석하는 코드 베이스에 종속되기 때문이다.

파이라이트는 현재 파이썬에서 사용할 수 있는 모든 주요 타입 힌트와 타임 관련 문법을 지원한다. 타입 힌트와 다양한 주석 문법, 구조적 서브타이핑 등이다. 또한, 파이라이트는 다양한 환경에서 타임 추론도 지원한다. 파이라이트 프로젝트는 파이썬의 자체 타입 스텁 정보를 기반으로 분석을 실행하므로, 파이썬으로 개발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파이썬 자체와 동기화를 유지할 수 있다.

파이라이트를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 플러그인으로 실행하면 코드에 대한 실시간 피드백을 제공한다. 툴팁에 타입 정보와 기호 정의 링크 등을 보여준다. 파이라이트가 제공하는 이런 기능 중 일부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파이썬 랭귀지 서버(Python Language Server)가 제공하는 것과 겹치지만, 파이라이트는 주로 타입 체크에 집중할 뿐 다른 코드 린트 기능은 상대적으로 약하다.

파이썬용 타입 체크 시스템은 파이썬 애플리케이션의 속도 향상보다는 프로그램의 런타임 정확성을 보장하기 위해 주로 사용된다.

김진범 기자 | [email protected]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